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2 08:08

천안서 60대 아버지가 흉기로 딸 살해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9:22:0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시 동남구 봉명동의 한 주택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았던 60대의 아버지가 30대 딸을 흉기로 살해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0시 2분께 함께 거주하고 있던 딸이 옆방에서 잠든 사이에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A(69)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범행해 사실을 알게 된 가족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난 3년 전 5년간 정신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 살해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찬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