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삼우 당진2공장 근로자 납로에 빠져 위중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9:21:54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시 송산면 가곡리에 소재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인 삼우당진2공장에서 근무하던 송모씨(21)가 14일 오전 9시6분쯤 납을 녹여둔 고로에 빠져, 전신에 3도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송모씨 동료들의 신고를 받은 당진소방서 송산지역대 구급대원들이 출동해 헬기를 이용,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겼으나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다.

소방관계자는 "전기 작업을 하던 송씨가 납로를 지나다 발을 헛디뎌 화상을 입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