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17:46

어디선가…사람을 홀리는 목소리 '장산범'

2017-08-17기사 편집 2017-08-17 16:03:13

대전일보 >연예 > 영화 > 신작나들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작나들이]

첨부사진1장산범
2013년 개봉해 560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숨바꼭질' 허정 감독이 4년 만에 미스터리 스릴러 '장산범'으로 돌아왔다.

한국 영화에서 최초로 다뤄지는 '장산범'은 온라인에서는 이미 유명한 소재이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괴담의 형태로 떠돌던 장산범은 2013년 웹툰의 소재로 활용되면서 아직도 회자되고 있는 이야기다. 도시를 떠나 장산으로 이사 온 희연(염정아)은 무언가에 겁을 먹고 혼자 숲 속에 숨어있는 여자애(신린아)를 만난다. 희연은 소녀를 집으로 데려오지만, 남편(박혁권)은 딸 준희의 목소리를 흉내 내는 이 소녀를 수상하게 여긴다. 소녀가 찾아온 뒤 하나둘씩 실종되는 사람들 사라진 시어머니(허진)와 남편…. 그리고 들려오는 '그것'의 목소리 누군가가 우리 가족의 목소리를 흉내 내 위험으로 몰아간다면.

전작 '숨바꼭질'에서 가장 익숙하고 일상적인 공간인 '집'이 낯선 이에게 침범당한다는 설정에서 오는 공포에 주목한 허 감독은 이번엔 낯선 이에게 들리는 익숙한 '목소리'에 포커스를 맞췄다. 눈여겨볼 부분은 천재적인 연기력을 펼친 아역 배우 신린아의 등장 장면. 이 영화에서 숲속을 헤매는 낯선 소녀 '여자애' 역으로 열연하며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려 등장만으로도 영화의 줄기를 읽게 한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