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7 18:11

단국대병원, 금연진료건수 전국 1위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7:23:3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단국대병원 정유석 가정의학과 교수가 금연코디네이터와 함께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금연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단국대병원 제공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이 금연진료건수 및 실적에서 전국 1위를 기록하며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의 '금연치료 협력 우수기관'에 2년 연속 선정됐다.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건보공단은 '병의원 금연 치료사업' 참여 기관을 대상으로 금연치료 참여인원 및 프로그램 이수율 등을 평가해 매년 '금연치료 협력 우수기관'을 발표하고 있다. 최근 발표 결과 전국 8000여 개 참여기관 중 단국대병원을 포함해 365개 기관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단국대병원은 금연클리닉을 운영하면서 외래 및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금연 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실제 입원환자 350명을 대상으로 흡연 환자들에게 담배로 인한 폐해를 시각적으로 소개하고, 금연 상담 전담 코디네이터와 면담을 진행하는 등 금연프로그램을 제공한 결과 4주 동안 금연 유지에 성공한 비율은 292명(중간 퇴원자 제외) 중 216명으로 73.9%에 달했다. 3개월간 금연 유지에 성공한 비율은 69.2%(221명 중 153명)였으며, 6개월 동안 성공한 비율도 66.7%(90명 중 60명)로 나타났다.

단국대병원 금연클리닉을 책임지고 있는 가정의학과 정유석 교수는 "일반적인 금연 성공률이 30%를 넘기 어려운데 비해 놀라운 성공률"이라며 "금연은 본인 의지만으로 성공하기 어렵기 때문에 금연을 결심했다면 가까운 '병의원 금연치료사업' 참여기관을 방문해 도움을 받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