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요프리즘] 상징색이 있는 도시

2017-07-04 기사
편집 2017-07-04 14:40:3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색채로 기억되는 도시들이 있다. 흰색 바탕에 코발트블루 강조의 배색을 보면 자연스럽게 그리스 산토리니의 파란 바다와 하얀색 마을이 연상된다. 코발트빛 바다로 둘러싸인 산토리니는 가파른 지형을 따라 펼쳐진 하얀색 건물 군으로 아름답고 독특한 마을경관을 연출하여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빨간 공중전화부스와 같은 빨간색 시설물만 보면 영국 런던의 분주한 시가지가 떠오른다. 고풍스럽지만 침울한 분위기의 런던도심에 빨간색 이층버스와 빨간색 우체통, 사인물에 적용된 빨간 강조색은 에너지 넘치는 활력소가 되어 강력한 도시정체성을 만들어내고 있다. 차별화된 상징색의 도입으로 도시의 브랜드가치를 한껏 높이고 있는 부러운 사례들이다.

색채는 도시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와 관련되어 있다는 점에서 도시 이미지 형성의 주도적 역할을 하는 요소인 동시에, 비교적 적은 비용투자로 도시를 새롭게 정돈시킬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반면에 신중한 계획 없이 과잉디자인 된 색으로 주변 환경과 융합되지 않는 흉물이 되어 버리는 경우도 빈번하다. 제 각각 일회적이고 파편적인 색채적용이 아닌 모든 도시 디자인 요소를 연결하는 색채 통합 관리시스템에 의해 우리 도시를 표현할 색채이미지의 큰 줄거리를 찾아야 하며 감각이 돋보이는 색채사용으로 화제성이 있는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도시의 정체성을 만들어가야 한다.

색채를 통한 도시의 정체성 만들기 과정에는 크게 두 단계의 실행 전략이 필요하다. 첫 번째는 도시의 시각적 통일감 확보를 위해 도시의 기본 바탕색이 될 기조색을 찾아내는 단계이다. 지역이 가진 고유의 환경색채 분석을 통해 그 지역의 풍광과 어울리는 기조색의 범위를 정립한 다음 건축물, 구조물 등 주요 디자인요소에 이를 적용하도록 색채디자인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 단계의 실행을 통해 장기적이고 거시적 스케일의 도시를 대표하는 색채이미지를 구축하게 된다. 두 번째는 도시에 개성과 매력을 부여할 수 있는 상징색을 도출하는 단계이다. 상징색은 지역의 환경색채뿐만 아니라 대표 상징물, 대표 이미지 색채 등을 통해 추출할 수 있으며 도시마케팅 수단으로 직접 활용할 수 있는 도시 상징물, 테마거리의 시설물, 사인물, 운송수단 등의 디자인요소에 적용하게 된다. 상징색은 기조색에 비해 미시적 스케일이지만 도시브랜드 홍보를 위한 시각적 효과와 함께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대전시는 2009년 도시 환경색채의 바탕색인 기조색의 범위를 정립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한 실행가이드라인에 의해 공공건축물과 대형 민간건축물, 가로시설물, 도시구조물 등의 색채를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관리하여 왔다. 또한 내년 3월 완료를 목표로 한 대전의 상징색 개발을 통해 대전의 풍성한 볼거리와 이야깃거리를 마련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전의 상징색'이 대전 시민 모두가 공감하는 '대전 색'이 되기 위해서는 상징색 개발을 위한 기초조사를 포함한 주요 과정에 시민의 의견이 적극 반영되어야 하며 최종결과물 도출에 앞서 시민과 전문가 그룹에 의한 밀도 있는 검증과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최선의 결과물을 통하여 대전브랜드에 개성과 매력을 더하는 우리 도시를 상징하는 '대전 색'을 갖게 되기를 소망한다.

우리 대전은 군더더기 없이 잘 정리된 계획도시로서의 '반듯하고 정돈된' 이미지와 연구개발 핵심도시로서 '첨단적이고 이지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으며 '쾌적한, 삶의 질 최고의 도시'로서의 높은 위상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도시가 가지고 있는 '매력과 개성, 역동성'에 대한 평가치는 6개 광역시 중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어서 경쟁력이 있는 국제적 문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도시의 브랜드 파워를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대전다움'을 드러낼 거시적, 미시적 관점의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해서 확보해야 하며, 도시민의 삶을 역동적으로 유도할 지역주민 주도·참여형의 소셜 디자인(social design) 시스템의 도입도 더욱 세밀하게 검토해 보아야 한다. 앞으로 몇 차례에 걸쳐 주어진 지면을 통하여 '매력과 개성, 역동성' 이미지의 향상을 위한 대전의 도시디자인 전략에 대해서 이야기해 갈 것이다. 이진숙 충남대학교 공과대학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