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5 10:11

영동군 시설복숭아농가, 조생황도 미황품종 출하 '한창'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51:12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영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영동군 황간면 금계리에서 복숭아 시설재배를하는 박정기 씨가 미황을 출하하기 위해 살펴보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복숭아 출하가 한창이다.

영동군 황간면 금계리에서 복숭아 시설재배를 하는 박정기(60) 씨가 이달 초부터 조생황도 '미황' 품종 첫 출하를 시작으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 시설에서는 노지보다 2개월 기량 빨리 출하한다. 또한 시설하우스에서 자란 복숭아는 병·해충에도 강하며 노지에서 재배한 복숭아보다 당도가 높다.

박 씨는 8000㎡ 규모의 하우스에서 미황, 조황, 수황, 성백 등 다양한 품종을 재배하고 있으며 주력은 '미황'이다.

이 미황품종은 청도복숭아시험장에서 육성된 신품종으로 숙기가 6월 하순경이고 중량이 230g에 당도는 11브릭스 이상으로 품질이 우수해 농가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박 씨는 이달 5일 첫 출하를 시작해, 2㎏ 들이 250 박스를 출하했다.

출하가격은 1㎏당 평균가격이 2만 5000원 이며 서울 가락동 농협공판장으로 납품돼 전국의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중이다.

박 씨는 6월까지 6t 가량의 복숭아를 수확활 예정이다.

영동군은 농가의 경영노하우에 체계적인 기술보급과 영농지도로 힘을 보탰다.

2013년 영동군 시법사업으로 땅속의 냉기와 열기를 이용해 생육 적정온도를 유지해주는 '지중 냉온풍을 이용한 시설과수 비용절감'사업을 지원받아 경영비 30-40% 절감과 상품성 향상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영동군의 선진 농업기술, 농가의 소중한 땀방울이 합쳐져 최고의 과수생산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복숭아 재배에 적합한 토질과 뛰어난 기술력으로 생산된 영동의 복숭아는 전국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기술 보급 등 과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에는 10 농가가 2만 7000㎡ 면적에서 시설 복숭아를 재배하고 있으며 맛과 향은 물론 빛깔이 좋아 명품과일로 통한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