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7 15:08

문재인 대통령, 5·18 운동 기념식서 "민주주의 온전히 복원"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7:10:45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서다.

현직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으며,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정부·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지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게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 내겠다"고 말했다.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로,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촛불은 국민주권시대를 열고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고 역설했다.

또 "저 자신도 5·18 때 구속된 일이 있었지만 제가 겪은 고통은 아무것도 아니었다"고 환기한 뒤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다.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줬고,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5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용납될 수 없는 일이며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우리는 많은 사람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과 관련해선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민들을 향해선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송신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신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