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자유한국당 중심 보수 통합 …국민의당 갈등 후폭풍

2017-05-10기사 편집 2017-05-10 00:22:34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현재 5당 구도 변화 불가피

5·9 대선이 문재인 당선인의 압승으로 끝나면서 현재의 5당 구도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번 대선에서의 득표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2중구도를 형성했고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이에 따라 기존 5당 체제가 유지된다 해도 실질적으론 여당이 된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집권세력과 나머지 야당세력 간 양당체제로 재편될 가능성이 높다.

성향별로 살펴보면 보수진영의 중심은 한국당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에 이어 2위를 차지한데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한 자릿수 득표에 그친 만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가 결집해야 한다는 분위기까지 탄다면 확실한 우위에 설 수 있기 때문이다. 보수진영의 표가 분산된 이번 대선에서의 교훈을 토대로 통합을 주도할 수 있게 되며, 무엇보다 의원 수와 자금력 우위를 바탕으로 바른정당에 대한 흡수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은 한 치 앞도 예상하기 힘든 상황이다. 안철수 후보가 이미 국회의원직을 사퇴한 만큼, 중심축이 사라져 큰 분란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특히 대선 패배 원인을 놓고 책임론이 불거진다면 '상왕론'이 제기됐던 박지원 대표 등 호남파와 안 후보 측근 세력인 초선·비례파 간의 갈등도 불거질 수 있다.

특히 안방인 호남에서 문 후보에게 큰 격차로 패한 만큼 자칫 당의 존립기반마저 위태로울 수 있다는 위기감마저 감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을 포함한 정치인들이 탈당을 결행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인위적 정계개편은 아닐지라도 내년 지방선거와 함께 개헌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가 치러진다면 2위권인 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개헌을 기치로 정국 주도권을 놓고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