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6-22 17:41

'장미대선' 안보정국 재점화…'北주적' 논란 대선이슈 급부상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42:18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범보수 진영 판세 반전 노려…문 후보 안보관 총공세

안보 이슈가 이번 선거전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면서 북한에 대한 주적(主適) 규정 여부를 둘러싼 주요 대선주자별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19일 KBS 초청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범보수와 야권 후보 간 한반도 위기 해소의 해법을 놓고 물고 물리는 격론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고 묻자 문 후보가 "(주적 규정은)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고 답하면서 주적논란이 시작됐다. 토론회 다음날인 20일에도 주요 정당 및 대선주자들이 이와 관련된 공방을 쏟아내면서 최고의 이슈로 급부상한 모양새다.

보수성향인 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 후보는 불안한 안보관을 가진 야권 후보가 당선돼선 안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며 이번 대선 구도를 '안보 프레임'으로 재편하려는 모습이 역력하다. 더욱이 문 후보와 양강구도를 형성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까지 문 후보의 답변을 문제 삼으면서 협공에 나선 형국이다. 반면 문 후보 측은 역대 정부 사례까지 들어 적절한 답변이었음을 항변하며 이번 공세를 비문(비문재인) 진영의 '색깔론'으로 일축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당 안 후보는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지금 남북대치 국면 아니겠느냐.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이라며 "문 후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어 "하나만 더 붙이자면 북한은 주적인 동시에 우리의 대화상대다. 결국은 평화통일을 이뤄야 하는 상대라는 데 우리 모두의 고민이 있다"고 언급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가 주적에 답변을 못 한 것은 마치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을 먼저 가겠다는 것으로 안보문제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범보수 진영 역시 판세 반전을 위해 문 후보를 향한 총공세에 나섰다.

한국당 정태옥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후보가 2012년 대선 때도 한 언론사의 서면답변에 '국방백서에 북한을 주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부적절 하다고 밝힌 바 있다고 상기시킨 뒤 "문 후보의 안보관은 불안함을 넘어 두려움에 다다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바른정당 유 후보는 전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후보가 제대로 답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듯이 말했다"며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유 후보가 주적 개념이 국방백서에 들어가 있다고 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2010년 육군 정책보고서에 주적이라는 표현이 들어가 있지만 국방백서에서는 삭제돼 있다"고 반박했다.

또 "최근 이명박정부 국방장관들도 공개적 자리에서 주적이라는 표현을 하지 않았다"며 "군인들에게 교육할 때는 주적 개념을 설명하지만 대외적으로 주적 개념을 사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 2010년 김태형 당시 국방장관 등 발언에 나와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도 북한은 심각한 위협이 되는 적이라고 했지, 주적이라고 표현은 하지 않았다"며 "고도의 전략적이고 정치적 사안에 대한 깊은 철학을 갖고 있지 않은, 국가 지도자로서 자질을 갖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서울=송신용·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