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3-24 18:04

[의창약창] 봄의 불청객 '알레르기성 결막염'

2017-03-12기사 편집 2017-03-12 13:42:41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야외활동시 꽃가루·황사 등 노출 원인

경칩도 지나고 여기저기에서 봄 소식이 들려오는 요즘, 안과에도 철마다 찾아오는 환절기 손님이 있으니 바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이야 사계절 언제나 생길 수 있는 질환이지만 유독 봄철만 되면 발병률이 급증하는 이유는 꽃가루와 황사 때문이다.

겨우내 추웠던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야외활동이 늘어나고 공원과 산, 들을 많이 찾게 되면서 꽃가루에 노출되는 경우가 잦아지고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발병도 증가하게 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해마다 봄철만 되면 찾아오는 불청객인 중국발 황사가 더해져 안과를 찾는 환자가 평소보다 늘어나게 된다.

알레르기성 질환은 일반인에게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민감한 사람에게 결막염, 비염, 천식 같은 이상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대표적인 알레르기성 질환의 원인으로는 꽃가루, 집먼지, 진드기, 동물의 털 등이 있다. 요즘에는 황사나 미세먼지 같은 대기 오염의 심화, 애완동물의 증가, 신소재 개발 등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의 급증으로 인해 환자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알레르기 결막염에는 원인에 따라 고초열 결막염, 춘계 각결막염, 아토피성 각결막염 등의 종류가 있다. 춘계 결막염은 봄에 많이 나타나며, 대부분의 알레르기 결막염은 결막염 단독으로 나타나는 경우보다는 알레르기 비염과 동반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충혈과 가려움증이 있다. 우리 눈의 흰자위에 해당되는 결막이 빨갛게 충혈 되고 심하게 가려움증을 느끼게 된다. 이 경우 손으로 비비게 되면 흰자 위가 부풀어 오르는 결막부종까지 동반돼 상당한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가끔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걸린 아이들이 가려움증 때문에 심하게 눈을 비비면 흰자위가 눈꺼풀 밖으로 늘어질 정도로 결막부종이 심해져서 오는 경우가 있다. 부종의 속도나 정도가 급격하고 심하게 진행되므로 어머니들이 깜짝 놀라 병원에 황급히 데리고 오는데, 치료를 적절히 받으면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이 되므로 크게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생겼을 경우에는 위에서 언급했듯이 가렵다고 눈을 비비게 되면 증상이 오히려 심해지므로 눈을 비비거나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청결하지 않은 손으로 비빌 경우 2차적인 세균감염으로 인해 안검염이나 다래끼 등의 질환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더욱 조심해야 한다.

이 경우 눈 주변에 얼음찜질을 해주면 가려움의 증상이나 부종을 다소 줄일 수 있어 효과적이다. 하지만 안구에 직접적으로 자극을 주는 것은 좋지 않으니 눈을 감고 안구 주변에 대주는 것이 좋겠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안과에 내원해 항히스타민 성분이나 소염제 성분의 안약을 처방받아 적절한 치료를 해 주어야 한다. 때로는 건조증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인공누액을 같이 점안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소아의 경우 알레르기 결막염을 적절히 치료해 주지 않을 경우 습관적인 눈 비빔에 의해 각막난시 등이 생겨 시력 발달에 영향을 줄 수도 있으므로 안과에 내원해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원인 물질에 노출이 됐을 경우 언제든지 생길 수 있는 병이므로 완치의 개념이 아닌 그때그때 증상 치료의 개념으로 접근해 치료를 해야 한다. 알레르기가 심한 사람들은 황사나 꽃가루가 심한 날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이나 야외 활동 후에는 항상 손과 얼굴을 깨끗이 씻고 눈을 비비지 않게 조심하며, 증상이 생겼을 경우 꼭 안과에 내원해 안과 전문의에게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김세윤 맑은눈안과 원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