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60. '모방도 적당히해야 창조' 대전지역 학생들 생각은

2015-03-19기사 편집 2015-03-19 17:58:06

대전일보 > 기획 > CampusLife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 학생은 정체성이 확고한 사람이 자신을 따라하는 것은 괜찮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자신을 복사해가는 것은 유쾌하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대학교에 들어와 여러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닮고 싶은 사람이 한 두명 정도는 생기기 마련이다. 자신이 동경하는 사람처럼 되고 싶은 마음에 그 사람의 말투나 행동들을 조금씩 따라해 본 경험이 누구나 조금씩은 있을 것이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듯 다른 사람의 좋은 점을 본받는 것은 본인의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만 때로는 당사자에게 상처를 주기도 한다. 이에 대전 지역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는 대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친한 친구가 자신을 따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밝힌 박 모양은 "친구들끼리 같이 다니다 보면 비슷해질 수 있기에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는데 내가 예전에 이야기했던 것 들을 다른 사람에게 자기가 원래 알고 있던 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는 것을 보자 기분이 묘했다." 라며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한 남학생은 "얼마전부터 신경 쓰이는 동기가 있는데 그 친구가 나를 따라하고 있다는 것을 최근 확신하게 되었다. 발표 수업중 교수님께 칭찬을 받았더니 다음날 그 친구가 ppt 플롯까지 전부 똑같이 바꿔서 발표했다. 심지어 그 친구는 여자인데도 불구하고 내 행동이나 말투 따위를 따라하여 난감하다."라고 불편한 마음을 밝혔다.

김모양은 타인의 삶을 모방하는 것에 대해 "좋게 생각하지 않는 편이다. 타인의 삶을 무분별하게 모방하다 보면 자기 자신의 삶이 어떤 것인지 잃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반면에 한 학생은 "몇몇 친구들이 그런 말을 많이 하던데 곁에서 보기에는 조금 예민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 어쩌다가 비슷한 옷을 입을 수도 있는데 그것 때문에 지나치게 열을 내거나 신경 쓸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라고 말했다.

정모씨는 "정체성이 확고한 사람이 나에게 어떤 노하우를 묻거나 하는 것은 인터넷이나 텔레비전을 통해 정보를 얻거나 공유해가는 느낌이다. 그런 사람이 화장품이나 머리를 좀 따라한다고 비슷해지는 것은 아니니 기분이 나쁘지 않다. 그러나 '따라쟁이'들은 자기를 지우고 그 자리를 자기가 동경하는 사람으로 채우려고 하는 것이기에 당연히 불쾌하다. 조금 다른 이야기이나 로봇 공학에 불쾌한 골짜기 이론이 있다. 인간이 아닌 것이 인간을 닮아갈 때 불쾌감을 느낀다는 것인데 이것도 마찬가지다. 물론 타인이 자신을 따라하는 것이 누군가의 워너비가 되는 일이기에 좋을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되려고 기를 쓰고 염탐한다면 도둑질 당하는 기분이니 그때부터는 기분이 나빠진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신지은 시민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자신을 따라하는 친구에 대해 불편한 마음을 보인 학생이 있는 반면 지나치게 신경 쓸 필요는 없다고 이야기하는 학생도 있었다.

첨부사진3'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듯 다른 사람의 좋은 점을 본받는 것은 본인의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만 때로는 당사자에게 상처를 주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