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종합뉴스]농어촌공사 승진 시험문제 돈 받고 10년 넘게 유출

2013-12-19기사 편집 2013-12-19 09:28:48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앵커멘트]



충남 지역 농어촌공사의 승진 시험 문제가

10년 넘게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내부 직원과 문제 출제 기관이

조직적으로 짜고 저지른 일입니다.



수사의 전국적인 확대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대전일보 강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지역 농어촌공사의 간부와 시험문제

출제기관 직원이 조직적으로 공모해서

승진시험 문제를 유출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제 유출은

문제출제를 외부업체에 위탁한 2002년부터

10년 넘게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세종.대전.금산지사에 근무했던

3급 간부직원 51살 윤 모 씨가

문제 유출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응시자 한 명당

1000만원에서 2000만원씩 받았는데

지금까지 확인된 인원만 수십명에 달합니다.



주로 3급 승진시험과 정규직 5급 전환시험

응시자들이었습니다.



오랜기간 소문으로 떠돌던 문제유출이

사실로 확인되자

농어촌공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

"생산성본부에서 제대로 관리만했으면 문제가 없었던거죠.

돈받고 판거니까, 그러다보니까 우리가 피해자 입장에서 당혹스러우니까… "





해당 문제출제 기관의 승진시험이

전국에서 동일하게 치러지는데다

공기업 등 2백여 개 다른 업체의 시험문제도

위탁받고 있어서 비리혐의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 충남지방경찰청 관계자]

"농어촌공사만 한 게 아니고 여러 공기업이나 공사같은 데

시험 위탁관리를 하는데 그 부분으로 수사를 확대하려고… "



경찰은 충남본부 3급 윤모 차장 등

농어촌공사 간부 2명을 구속하고

수사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