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종합뉴스]논산 양촌 곶감축제…“달콤 쫀득한 곶감 드시러 오세요”

2013-12-08기사 편집 2013-12-09 09:15:09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곶감은 맛도 좋지만 비타민이 풍부해

겨울철 건강관리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죠.



국내 3대 곶감 주산지인

논산 양촌에서는 곶감축제가 한창입니다.



대전일보 강은선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달콤하면서도 쫀득한 곶감이 동심을 사로잡습니다.



불그스름한 단감은

보기만해도 군침이 돕니다.



곶감을 넣은 수정과와 꼬치전, 호두말이 등

다양한 곶감요리도 관람객을 사로잡습니다.



[인터뷰 : 김태호/ 인천 송도]

아들과 함께 와서 감도 깎고 여러 다양한 행사도 해보니까

즐겁고 추억도 쌓을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 홍영희/ 대전 관저동]

감식초나 여러 곶감 맛도 볼 수 있고 해서 올해 또 왔는데 오늘도 맛좋은 곶감하나 샀어요.



전국 3대 곶감 주산지인 충남 논산 양촌에서

곶감축제가 열렸습니다.



[스탠드업 : 강은선 대전일보 기자]

자연상태에서 햇빛과 바람으로만 40일 가량 말린 반건시는 비타민 A와 C가 풍부합니다.



대둔산 자락에 위치한 양촌지역은

북서풍이 강해 통풍이 잘되고

일조량이 많은데다 일교차가 커서

곶감을 만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광래 / 충남 논산시 양촌면]

대둔산 맑은 공기와 깨끗한 천변의 물로 만들어지는데다 수령이 50-60년된 감나무여서 당도도 더 높습니다.



곶감 체험행사를 비롯, 송어잡기와 메추리 구워먹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함께 열렸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