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한파에 움츠린 기업들 … 설비투자 위축

2013-02-04기사 편집 2013-02-03 21:08:3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작년보다 1.4% 줄어 3년연속 감소세 지속

세계적인 경기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의 설비투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위축될 것으로 전망됐다.

3일 금융투자업계와 한국정책금융공사 등에 따르면 올해 국내 주요기업들의 설비투자는 작년보다 1.4% 감소한 127조9000억원 규모로 예상됐다. 이는 정책금융공사가 전국 3251개 사업체를 표본으로 조사한 결과다.

지난해 설비투자는 129조7000억원 수준으로 2011년보다 1.6%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까지 설비투자가 감소하면 3년 연속 설비투자가 줄어드는 셈이다.

올해 중소기업 설비투자는 16.3%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기업마저 올해 설비투자가 1.0%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제조업의 설비투자 위축이 두드러졌다. 올해 제조업의 설비투자는 5.2% 감소가 예상돼 3.6% 증가가 전망되는 비제조업과 엇갈렸다.

제조업은 대기업(-3.7%), 중견기업(-6.8%), 중소기업(-19.4%) 모두 설비투자를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 집계에서도 지난해 설비투자는 전년보다 1.8% 감소했다. 연간 설비투자가 줄어든 것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9.8%) 이후 처음이다.

월별로도 설비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5개월째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12월에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6.3% 감소했다.

설비투자 부진은 제조업 경쟁력 약화로 직결된다. 한국 경제는 제조업 성장에 힘입어 크게 성장했지만 최근 들어 제조업의 활력이 떨어지고 있다.

1970년부터 지난해까지 주요 산업별 평균 성장률을 보면 제조업이 10.60%로 나타난다. 제조업은 서비스업(6.83%), 건설업(5.87%), 농림어업(2.10%)보다 월등히 높아 한국 경제의 고성장을 주도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제조업의 활력은 크게 떨어지고 있다. 1971-1979년 제조업 연평균 성장률은 18.2%였으나 1980년대 11.15%, 1990년대 7.91%로 감소했다. 2000년 이후는 6%대(6.99%)까지 하락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5%를 나타냈으며 작년에도 2.2%로 저조해져 한국 경제의 중심인 제조업 활성화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송영훈 기자 syh0115@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