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K리그 클래식 3월 2일 킥오프

2013-01-31기사 편집 2013-01-30 21:18:21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티즌, 3일 전북과 홈경기

올 시즌 도입된 프로축구 최상위리그 'K리그 클래식'의 출범 첫 경기가 3월 2일 열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대행 김정남)은 30일 2013시즌 K리그 클래식의 대진, 시간, 장소를 포함한 경기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3월 2일에는 지난해 리그 우승팀 FC서울과 FA컵 우승팀 포항 스틸러스의 맞대결을 비롯해 울산-대구(울산문수경기장), 전남-제주(광양전용구장)전 등 3경기가 치러진다. 이어 3일에는 성남-수원(탄천종합운동장), 인천-경남(인천축구전용경기장), 부산-강원(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대전-전북(대전월드컵경기장)이 맞붙는다.

K리그 클래식은 총 14팀이 팀당 38경기씩 총 266경기를 치른다. 대회방식은 우선 14개 팀이 홈·원정 경기로 리그전을 치른 뒤, 1-7위와 8-14위로 그룹A,B를 나누는 스플릿 라운드에 들어가서는 팀당 12경기씩 더 치른다.

일정은 총 21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75가지의 일정 가운데 가장 균형있는 스케줄을 채택했다. 주요 조건으로는 △각 팀별 휴일(공휴일 포함) 홈경기 횟수 동일 △홈 또는 원정 경기 연속 2회 이하 △개막전 홈팀 최종 라운드 원정 개최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팀의 ACL 원정 직전경기 홈경기 배정 △주중(화,수요일) 홈경기와 주말(토,일요일) 홈경기 구단별 분산 배치 △같은 날 지역별 경기 분산 배치 △3연속 원거리 원정경기 배제 등이다. 또 TV중계 편성도 고려했다.

한편 3월 16일 개막하는 'K리그'의 일정은 2월 6일 대진 추첨 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한대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