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천재 피아니스트 길러낸 자기주도 교육법

2013-01-04기사 편집 2013-01-03 21:52:06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밤 10시 40분=10여 년 전 천재 재즈 피아니스트라 불리며 혜성같이 등장한 '진보라'. 세 살부터 피아노를 시작한 그녀는 중학교를 자퇴하고, 14살의 어린 나이에 재즈 피아니스트의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 그녀는 오케스트라는 물론 김덕수, 도올 김용옥, 티베트 출신의 음악가 나왕 케촉 등 다양한 분야의 연주자들과 즉흥적으로 호흡을 맞추고, 일상에서도 음악을 발견한다. 베테랑 연주자들과 잼(JAM)을 즐기며 기분 따라 움직이는 진보라의 음악은 연극 배우였던 어머니 이수경 여사의 특별한 교육에서 시작되었다.

교육자 집안의 막내로 태어난 이수경 여사는 다른 사람들보다 감수성이 풍부했다. 연극을 하겠다는 꿈을 갖고 극단에 들어가 배우 최민식씨와 함께 무대에 오를 정도로 촉망 받던 배우였지만, 부모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받지 못했던 어머니는 자신의 자녀에게는 꿈을 위한 길을 만들어주겠다고 마음 먹었다. 첫째 딸 보라가 소리에 민감하고 피아노에 재미를 붙이기 시작할 때에도 어머니는 온 몸으로 피아노를 느끼라며 알몸으로 연주를 하게 하였다. 이수경 여사는 누군가가 정해준 틀을 거부했다. 보라가 피아노에 싫증을 내기 시작하자 바이올린, 장구 등을 배우게 했고, 여러 분야를 보여주며 스스로 결정하게 만들어 주었다. 꼭 학교가 아닌 곳에서도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 어머니가 있었기에 보라는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어 갔다. 성지현 기자 tweetyandy@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성지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