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뉴스A]영화처럼 감금-폭행-성매매…조폭 90명 무더기 검거

2012-11-12기사 편집 2012-11-13 09:03:19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대전지역을 주무대로 삼던 조직폭력배 90명이 한꺼번에 붙잡혔습니다.

탈퇴한 조직원에게 무차별 보복폭행을 하는가 하면, 가출한 여자 중학생들에게

성매매를 시키기도 했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대전일보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 대전 서구에서 벌어진 폭력조직 간의 난투극입니다.

이 사건 이후 경찰 단속이 강화돼 조직원들의 이탈이 심해지자 폭력조직들이 기강을 잡는다며 탈퇴 조직원에게 보복폭행을 휘둘렀습니다.

[인터뷰: 안태정 /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장]

“이적한 5명을 차량으로 납치해 금산이나 운주에서 감금해놓고 폭행한겁니다.”

조직폭력배인 정 모씨는 조직원 20여 명과 함께 조직을 등진 5명을 차량에 태워

충남 금산으로 끌고 갔습니다.

[스탠드 업: 오정현 기자]

“변절한 후배 조직원들을 납치한 뒤에는 이처럼 인적이 드문 교외 식당 등에서 수차례 폭행을 했습니다.”

일반인을 상대로 폭력을 저지른 조직폭력배들도 대거 검거됐습니다.

가출 여중생을 모아 성매매를 하도록 한 뒤 소개비 명목으로 수백만원을 빼앗고, 상대 남성을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자신을 몰라본다며 술집 주인을 때린 조폭 우두머리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조직폭력배와 일반인을 가리지 않고 폭력을 휘두르다 경찰에 잡힌 조직폭력배는 8개 조직 90명.

경찰은 이 가운데 정 모씨 등 15명을 구속했습니다.

대전일보 오정현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