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꾸준히 달리며 스트레스 훌훌"

2012-04-30 기사
편집 2012-04-29 22:34:43
 임은수 기자
 lim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男 10㎞ 30대 이하 고철진 씨

첨부사진1

"특별한 비결은 없습니다. 헬스클럽에서 열심히 운동했는데 우승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30대 남성 10㎞ 부문 우승자인 고철진(38·문경헬스피아마라톤)씨는 겸손한 모습으로 '성실함'을 우승의 결정적 요인으로 꼽았다.

고씨는 "건강을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마라톤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3년 전부터 마라톤을 시작했고, 그동안 50여 차례의 경기에 출전하면서 기량을 갈고 닦았다.

그는 "건강을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마라톤 만한 것이 없다"며 "날씨도 좋고 몸 상태도 너무 좋아 편안한 마음으로 마라톤을 즐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mes@daejonilbo.com  임은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