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청소년이 읽으면 좋은 책(6일)

2012-03-06기사 편집 2012-03-05 21:11:42

대전일보 > 에듀캣 > 에듀캣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인권 유린된 청소년 그 아픔 원인을 쫓다
◇대한민국 청소년에게 2 (홍세화 외·바이북스)

도종환, 홍세화, 우석훈, 김규항 고재열 등 진보 지성인 16인이 신자유주의 시대의 경쟁과 그로 인한 폭력성에 내몰려 인권을 빼앗긴 청소년에게 삶·사회·자아에 대한 통찰과 위로를 전한다. "요즘 애들 무섭다, 성인보다 더 잔인하다, 박약하다, 우리 사회 미래가 암담하다"라는 청소년에 대한 편견의 이면과 본질을 밝히고 있다.

아이들은 왜 친구를 왕따시키고 폭행을 일삼는가, 왜 굳이 '재미 삼아' 남의 자동차 타이어를 펑크 내는가, 어째서 무시무시하게도 부모를 살해하는가, 그리고 왜 자살할 수밖에 없는가.

기사에서 선정적으로 사건을 묘사한 후 쉽게 내리는 결론은 이렇다. 폭력 학생에 대한 학교의 대응 방안이 너무 온건하다, 입시 위주의 교육이 문제다, 맞벌이 시대에 가정교육이 소홀해졌다, 청소년 문화 시설이 부족하다….

이 모든 답은 틀렸다. "왜"라는 질문의 본질을 꿰뚫지 못한 피상적 결론이기 때문이다.

1부에서는 신자유주의란 무엇인지, 신자유주의 시대에 청소년이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살 수 있는지 말한다. 2부에서는 타인종, 성수소자, 장애인, 오타쿠 등으로 구성된 다양성의 사회에서 인권을 빼앗긴 소수자와 약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3부에서는 SNS란 무엇인지, 언론을 주도하는 SNS 시대에 청소년이 길러야 할 안목은 무엇인지 살핀다. 4부에서는 모든 문제 해결의 출발점인 인문학의 가치를 되짚는다. 강은선 기자



◇공부스타 21인이 밝히는 자기주도학습의 비밀 21(정철희 저·행복한나무)

공부 잘하는 아이들은 공부하는 습관도 다르지만 우선 생활습관과 계획부터 다르다. 같이 학원을 다니고 같은 시간을 공부해도 다르다. '공부하는 이유가 뭐지?'라는 같은 질문을 던졌을 때 돌아오는 답도 다르다.

간혹 공부 잘 하는 아이를 '괴물' 취급하는 경우가 있다. 그 아이들의 뇌 구조는 특별할 것 같고 실컷 놀고 맘껏 잠을 자도 항상 1등을 하는 것 같아 얄밉기 때문이다. 그 얄미운 마음이 때로는 은근한 시샘으로 발전하여 괜히 미워지기도 한다고 한다. 그러나 과연 공부 잘하는 아이들의 뇌 구조는 특별할까? 실컷 놀아도 1등을 할 수 있었을까? 천만에다. 공부 잘하는 아이들의 생활을 들여다보면 습관부터 다르다.

이 책은 공부법이 아니다. '왜? 무엇을 위해? 어떻게? 공부를 해야 하는가?'에 대한 물음에 대한 답을 정리한 책이다. 오늘 하루쯤은 공부를 멈추고 자신을 돌아보자. 왜 공부를 하는지, 누구를 위해서, 무엇을 위해서 공부를 하는지, 목표는 있는지, 계획은 세웠는지, 구체적인 꿈은 있는지, 그리고 과감하게 학원 가는 것은 미루고 생각해보자.

학원에 가지 않으면 나는 왜 불안하고 초조한지, 대한민국에서 공부 좀 한다는 아이들은 나와 어떻게 다른지, 어쩌면 공부하는 방법을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혹시, 오늘도 공부를 하면서 이런 생각을 먼저 하고 있다면, 그래서 억울하다는 생각이 든다면 이 책을 먼저 읽고 시작하기 바란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맹목적 학습 벗어나 꿈 위한 공부 길찾기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