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충북道, 경제자유구역 확대한다

2011-03-16기사 편집 2011-03-15 06:00:0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개발계획 수정안에 충주 ‘에코폴리스’ 포함

[청주·충주]충북도의 ‘청주국제공항 중심형 경제자유구역’에 충주지역을 추가 포함해 도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올해 안에 확정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는 15일 지식경제부에 제출한 ‘청주국제공항 중심형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수정안’에 충주의 ‘에코폴리스’를 포함해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도의 경제자유구역는 오송과 오창, 청주공항, 증평 등 4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지구지정을 신청했으나 충주시의 건의를 받아들여 관광·레저지구를 추가해 포함했다.

도는 이날 충주지역을 충북경제자유구역 예정지구로 확대한 것은 지난해 5월 제출한 자유구역 개발계획안에 대한 지식경제부의 검토과정에서 관광·레저지구 보완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이를 보완하기 위해 충주지역을 예정지구로 포함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건도 충주시장과 윤진식 국회의원도 이날 충주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지식경제부에 제출한 충북경제자유구역에 충주가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충주 경제자유구역 개발은 첨단 기술을 이용한 유비쿼터스 시스템을 구축한 ‘U-시티’, 폐기물 무배출의 ‘제로 시티’ 지향, 신재생에너지 도입의 ‘에코폴리스’로 조성될 예정이다.

에코폴리스에는 중부 내륙형 물류 기지 조성, 관광, 태양광 발전, 지열, 하이브리드형 태양광조명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을 집중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윤 의원은 “지난 2월 중 충북도가 정부에 제출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에 대한 보완시기와 맞물려 이 기회에 충주도 경제자유구역에 포함시켜 줄 것을 도에 꾸준히 요구했다”면서 “도가 이를 받아들여 충주의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우 시장은 “지난달 윤 의원과 최종 협의를 거쳐 도에 수정계획안을 제출했다”며 “충북도의 연구진과 밤낮으로 함께 수정보완 작업을 거쳐 충북도 수정계획에 충주를 추가 포함시키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말했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관련법에 따라 특별시장, 광역시장, 도지사가 정부에 지정을 요청하도록 돼 있다. 정부에 제출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은 앞으로 서류 및 현장조사 →심의→예비지정→관계부처 협의→주민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빠르면 6개월 이내 공식 지정될 전망이다.

한편 도는 제천시와 진천군의 자유경제구역 추가 요구에 대해서는 자유구역 예정지구 지정을 위한 제반절차를 마무리 한 후 추후 검토키로 방침을 정해 두 지자체의 반발이 예상된다.

곽상훈 기자 kshoon0663@daejonilbo.com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