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기준기록제 도입 등 대회 개혁 급물살

2009-10-27기사 편집 2009-10-26 06:00:00

대전일보 > 스포츠 > 대전전국체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참가인원 확대 등 요구 경기가맹단체 반발 예고

제90회 전국체전 대회 위원들이 대회 개혁을 위해 종목 축소와 육상, 수영 경영 등 일부 기록 종목의 기준기록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어 경기가맹단체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대회 위원들은 지난 21일 한밭종합운동장내 대회의장에서 모여 ‘전국체전 운영개선안’이란 문건을 나눠 들고 국내 최대의 체육대회이면서도 규모의 비대화와 경기력 저하라는 지적을 받았던 전국체전을 대대적으로 개혁하자는 논의에 들어갔다.

이같은 논의는 15년 전부터 나왔지만 그때마다 경기단체와 이들을 지원하는 기초자치단체의 이해가 엇갈려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하고 흐지부지됐었다.

그러나 이번에 작성된 운영개선안에는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 들어있고 지난 3월 2일 취임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이 전국체전 개혁에 강한 의지를 피력하면서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운영개선안의 핵심은 종목 축소와 육상, 수영 경영 등 일부 기록 종목의 기준기록제 도입이다.

1945년 첫 종합대회로 열린 제26회 전국체전은 10개 종목으로 시작됐지만 이후 종목 수가 불어나면서 이번 대전 전국체전은 41개 종목에 576개 세부종목으로 치러졌다.

운영개선안은 육상, 수영(경영), 역도, 사이클, 인라인롤러, 개인경기 단체전 종목을 제외하고는 참가신청 세부 종목을 414개로 제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참가 신청 종목 수에 상한선을 둬 선수를 무조건 출전시켜 순위 점수라도 받아보자는 일부 시군들의 관행을 줄이겠다는 의도다.

기준기록제 도입도 논란이 되는 부분이다. 체육회는 육상, 수영(경영), 역도, 사이클, 인라인롤러 종목에 전국규모대회 참가자의 평균 기록을 기준을 설정, 출전 선수를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점수채점에서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종목에 가중치를 부여해 선택과 집중에 주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체육회는 같은 시군 소속으로 2년 이상 참가해야 다른 시군으로 이적이 가능하도록 규정해 스카우트 과열을 막겠다는 가이드 라인도 세웠다.

체육회의 운영개선안은 세부종목 확대, 경기일정 확대, 종목별 참가인원 확대를 요구해온 경기단체의 요구와 정면 배치되는 것이어서 큰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체육회는 이번 전국체전이 끝난 뒤 다음달에 시도 경기단체, 문화체육관광부, 교육청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체전 운영개선 공청회, 12월 중 전국체전위원회를 연 뒤 최종안을 대한체육회 이사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체육회 관계자는 “이전에는 전국체전 개선안이 논의도 제대로 되지 못한 채 끝났지만 개혁을 더 미룰 수 없는 시점에 왔고 이번에는 찬반 표대결이 되더라도 이사회까지 개선안을 반드시 상정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단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