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화제의 마라토너-‘시각장애인’ 이재화씨

2009-04-20 기사
편집 2009-04-19 06:00:00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다 자신감 수확'”

첨부사진1

19일 대전 ‘3대 하천 살리기’ 마라톤 대회에서 5㎞ 건강코스에 참가한 이재화(48) 대전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 회장은 “‘우리도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다’는 것을 다른 장애우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참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마라톤 도우미 박동효(31·대전체육회 지도자)씨와 ‘사랑의 끈’을 팔뚝에 묶고 5㎞를 함께 달렸다.

박씨는 달리는 동안 쉴새없이 노면의 상태를 알려주고, 장애물이 나타나면 이 회장의 팔을 잡아당기면서 안내했다.

하지만 아찔한 순간은 곳곳에서 나타났다. 좁은 하천길을 달리며 다른 마라토너들과 부딪치기도 하고, 노면이 고르지 않은 곳도 있어 한 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고 박씨는 설명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질주를 막을 수 는 없었다. 이 회장과 박씨는 25분의 기록으로 완주했다. 그 순간 이 회장은 바닥에 털썩 주저앉았고, 박씨는 그런 이 회장의 발목을 주물러주며 함박웃음을 터뜨렸다.

이 회장은 “첨단의료복합단지 대전 유치와 대전의 젖줄인 3대 하천 살리기를 기원하는 마라톤대회에 참석하게 돼 행복하다”며 “다른 장애인들도 이런 계기를 통해 시정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씨도 “이제까지는 나와 가족을 위해 마라톤에 전념했지만, 이제는 시각장애인들의 눈이 되어서 그들의 마라톤 완주를 돕고 싶다”고 말했다. <임시취재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