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금강 살리기’ 지자체들도 뛴다

2009-02-02기사 편집 2009-02-01 06:00:00

대전일보 > 정치 > 기획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하천 정비 넘어 레저·관광으로 영역 확대

충남지역 시·군들의 금강권역 개발 열기가 뜨겁다.

6월부터 본격 착수되는 정부의 금강 살리기사업을 앞두고 개발사업 선점을 통해 지역 발전을 꾀하기 위한 것으로 하천 환경 및 하도 정비와 제방 보강 등의 사업에 그치지 않고 문화·관광부문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1일 충남의 금강권역 시·군에 따르면 공주, 부여, 논산, 연기, 금산, 서천, 청양 등 7개 시·군은 시·군별로 적게는 4-5개에서 많게는 10여개에 이르는 금강 개발사업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공주시의 경우 공주-부여간 강변도로 건설과 생태 습지 조성, 곰나루 환경 정비, 2010년 대백제전을 대비한 전시관 건립 등을 준비하고 있다.

부여군은 금강변 백제 유적 및 나루터 정비와 백마강 순환도로 개설, 구드래 뱃길공원과 백마강 내륙수로 조성, 부여-논산을 연결하는 강변도로 개설, 사비 전망타워 건립 등 10여개 사업의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또 금산군은 금강의 지류인 천내 둔치 정비와 생태환경 정비사업, 금강 생태탐방 도로 개설 등을 꾀하고 있고 연기군은 고복저수지 생태공원조성사업, 봉암 생태습지 정비사업, 천변 관광도로 개설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논산시도 강경포구 선착장 복원과 강경포구 재현단지 조성, 인공섬 설치 등의 강경 복합레저랜드 조성 등을 구상하고 있고 청양군은 자연 생태체험 교육장 조성과 왕진나루 복원, 지천 순환 자전거도로 개설 등의 사업을 마련한 상태다.

서천군은 금강하구 기수역 복원과 금강하구 생태라인 조성 3279억원, 서천 에코 벨로(eco velo) 개설 등을 구상하고 있다.

이들 시·군의 금강권역 개발사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는 문화·관광사업이 주를 이루고 있어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금강 관광지도의 대변화가 예상된다.

그러나 이들 사업은 시·군 차원의 구상으로 재정 확보와 타당성 검토 등 만만치 않은 과제와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이와 관련 충남도는 “정부의 금강 살리기사업은 개발 효과가 각 지역으로 파급될 수 있도록 주변지역과의 연계성이 제고돼야 한다”며 “그러나 각 시·군에서 자체 구상하고 있는 사업 계획은 적합성과 타당성, 우선 순위 등이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