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국농민회총연맹, 대북 쌀지원 법제화 촉구

2009-01-08기사 편집 2009-01-08 06:00:0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남도연맹은 7일 대북 쌀 지원에 대한 법제화와 조건 없는 대북지원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충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00년부터 정부 차원의 대북 쌀 지원이 추진됐으나 법제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관계나 정부의 의지에 따라 불안정하게 진행돼 왔다”면서 “지난해에는 대북 쌀 지원 예산이 한 푼도 사용되지 않았고, 올해는 관련 예산이 없어 9년 만에 정부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이 없는 해가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대북 쌀 지원 법제화는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녹일 수 있는 실질적 조치가 될 것”이라며 “정부는 조건 없는 대북지원을 즉각 재개하라”고 강조했다.

전농은 지난해 충남지역에서 수확한 통일쌀 200가마(40㎏)를 비롯해 전국에서 생산한 170여톤의 쌀을 오는 9일 인천항에 모아 북한 남포항으로 보낼 예정이다.

한편 전농 충남도연맹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청 앞에 쌓아둔 벼를 가져가라’는 한 공무원의 말에 격분, 40㎏짜리 벼 9가마를 풀어 도청 현관 앞에 뿌리는 등 소동을 빚기도 했다.

전농 충남도연맹 등은 지난 2006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집회 당시 도청이 입은 물적 피해를 벼로 대신 갚겠다며 지난해 10월부터 도청 앞 현관에 40㎏짜리 벼 500가마를 쌓아놓고 야적 시위를 벌여오고 있다. <한종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