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의자왕 증손녀 부부 묘지명 中서 발견

2008-11-15기사 편집 2008-11-14 06:00:00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백제 왕족 후손 唐황족과 결혼 직접적 증거”

첨부사진1

백제의 마지막왕인 의자왕의 증손녀 부부의 묘지명(사진)이 당나라의 도읍인 시안(西安)에서 발견됐다.

이 사실은 15일 충북대 인문대학 시청각실에서 ‘백제의 신출토 문자자료’라는 주제로 열리는 백제학회(회장 양기석)의 첫 정기발표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영관 청계천문화관장은 지난 2004년 중국 산시(陝西)고고연구소가 시안 북쪽에 있는 당 고조 이연(李淵·566-635)의 무덤인 헌릉 주변의 도굴된 무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의자왕 증손녀인 부여태비와 그의 남편인 이옹 부부의 묘지명을 각각 찾아냈다는 사실을 공개한다.

덮개돌이 별도로 존재하는 묘지는 가로 74cm, 세로 70cm이며 두께는 9cm로 표면을 연마해 광택을 냈다. 이에는 전문 30행, 1행 각 31글자, 총 831자에 이르는 문장을 해서로 음각해 새겼다. 글자체는 날렵하면서도 활달하고, 깔끔하면서 분명하고 힘이 있다고 김 관장은 덧붙였다.

덮개돌은 가로 74cm와 세로 70cm와 두께 13cm로, ‘唐故괵王妃墓扶餘誌銘’(당고괵왕비묘부여지명)이라는 글자를 음각했다. ‘괵’이란 그의 남편 이옹이 왕으로 분봉을 받은 지명이다.

또 김 관장은 이 묘지명에 기록된 내용을 통해 부여태비는 증조부가 의자왕이고 조부는 부여융이며, 아버지는 부여덕장이라는 사실과 함께 그가 당 황실 자제인 이옹과 혼인해 아들 다섯을 두었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관장은 이로써 백제 왕족이 당에서 왕비족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직접적인 기록을 확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효숙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