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선 공정보도 하겠습니다

2007-09-10 기사
편집 2007-09-09 16:37:49

 

대전일보 > 사람들 > 대일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일보는 21세기 새로운 국가지도자를 선출하는 제17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공정보도를 위한 취재지침을 마련해 적극 실천하겠습니다.

대전일보는 선거기사의 편집 및 기사배열 등에 있어 형평성은 물론 정확하고 객관적인 사실보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특히 대선자문교수단을 운영해 대선 후보에 대한 정책 검증에 나서고, 올바른 지도자 선택을 위한 캠페인도 전개할 예정입니다.

대전일보는 이와함께 ‘지방의 선택! 희망 2007’을 캐치프레이즈로 강원일보 광주일보 경남신문 경인일보 매일신문 부산일보 전북일보 제주일보 등 전국 유력 지방지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 회원사와 공동취재단을 구성, 전국의 표밭현장을 네트워크화해 선거 흐름을 독자들에게 생생하게 전달하겠습니다.

 ◇공정보도

대전일보는 공정보도를 위해 사내에 대선공정보도위원회를 구성해 기사에 대한 자체적인 평가와 심의를 할 예정입니다. 위원회는 논설실과 노동조합 산하 공정보도위 등으로 구성되며, 객관적 평가를 위해 대선보도 자문단이 참여합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취재단 운영

한국지방신문협회 회원사는 공동 취재단을 구성해 전국 각지에서 펼쳐지고 있는 대선후보들의 열띤 경쟁 현장과 유권자들의 반응을 생생하게 담아 전달하겠습니다. 공동취재단은 공동여론조사를 비롯해 대선후보 초청 공동 토론회, 권역별 판세 분석, 공동 캠페인 등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전국 지역 대표신문으로 구성된 만큼 대전일보를 통해 전국 대선정국을 한 번에 읽을 수 있을 것입니다.

◇대선보도 자문단 운영

대전일보는 대통령선거의 공정하고 심층적 보도를 위해 대선보도 자문단을 운영합니다. 대전일보는 분야별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자문단과 함께 여야 대선 후보들의 정책과 자질을 심도있게 분석 평가해 독자여러분의 선택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자문단은 대전 충청지역 대학의 중견교수와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15명으로 구성됐습니다.

◇불법 선거운동 수시 제보 접수

불법·부정 선거 근절의 주체는 유권자 여러분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불법 선거운동 제보를 받습니다.

대전일보 편집국 정치부 042(251)3402·3440~1. www.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본문인용 등의 행위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