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서산 기업하기 좋은 명품 도시 도약

2021-12-06 기사
편집 2021-12-06 13:34:24
 정관희 기자
 chk33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SK에코플랜트(주)와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
대산읍 대죽리 2027년까지 산업단지 조성도

첨부사진1대산공단 전경.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서도 올해 기업행정 분야에서 괄목한 성과를 거둬 명실상부 기업하기 좋은 명품도시로 위상을 높였다.

6일 시에 따르면 올해 4월 대산 스마트에코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SK에코플랜트(주)와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2027년까지 대산읍 대죽리 일원 226만㎡(68만 평) 규모에 5300여 억 원을 투자해 분양목적의 산업단지로 조성한다.

8월에는 LG화학과 2조 6000억 원의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해 2028년까지 대산읍 일원 대산3 일반산업단지 내에 10개의 탄소중립 및 친환경 소재 공장을 신설한다. 생산이 시작되면 매년 5596억 원의 생산 및 1043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하고 400여 명의 신규 고용 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 등 미래 에너지 산업을 선도할 현대대죽2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도, 제4차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에 반영됨에 따라 12월 산업단지 지정 고시를 앞두고 있다. 현대대죽2 일반산업단지는 현대오일뱅크(주) 실수요자 직접개발 방식으로 68만㎡(20만 6000여 평) 규모에 2028년까지 부지 조성 및 플랜트 설비까지 총사업비 2조 80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계획대로 완공되면 4만 여 명의 고용유발과 6조 3000억 원의 생산유발, 2조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에는 지곡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현대엔지니어링(주), 서림종합건설(주)와 투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지곡면 무장리 378번지 일원에 2025년까지 1564억 원을 투자해 125만㎡(38만 평) 규모의 지역특화 산업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는 코로나19 위기 속 올 한해 강소기업 14개사를 유치해 1133억 원의 투자유치와 217명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시는 기업하기 좋은 명품 도시에 걸맞게 △수도권기업 대상 지방이전 유치 홍보 및 간담회 수시 개최 △대산 임해지역 해수담수화사업 추진(우선시공분 착공) △대죽공공폐수처리시설 대수선 사업 추진 △농공단지 노후기반시설 개선사업 추진 △산업단지 시설물 안전점검 실시 등을 추진해 산업 인프라 구축 강화에도 힘썼다.

맹정호 시장은 "전략적인 기업유치와 미래 성장 동력인 첨단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기업과 상생 발전하는 명품도시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산 스마트에코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체결식. 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3LG화학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투자유치 협약식.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4서산오토벨리 전경.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5서산인더스밸리 전경.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6서산테크노벨리 전경.사진=서산시 제공


chk3341@daejonilbo.com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