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유기농의 꿈, 세계인이 함께 찾는다

2021-10-26 기사
편집 2021-10-26 15:20:52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제7회 ALGOA 정상회의 및 제2회 GAOD 심포지엄
탄력적이고 지속가능한 '로컬푸드시스템' 재건

첨부사진126일 개막한 제7회 알고아( ALGOA) 정상회의와 제2회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심포지엄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대회성공을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괴산군


[괴산]괴산군은 26일부터 오는 29일까지 4일간 제7회 알고아( ALGOA) 정상회의와 제2회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심포지엄을 비대면 온라인으로 동시 개최한다.

군이 주최하고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 아시아본부(IFOAM Organics Asia) 주관하며 세계유기농연합회(GAOD)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보다 탄력적이고 지속가능한 로컬푸드시스템 재건'을 주제로 진행된다.

26일 시작된 정상회의 개막식은 이시종 충북도지사, 살바토레 바실리 GAOD 공동의장, 이차영 군수, 신동운 괴산군의회 의장, 윤남진 충북도의원, 이해극 환경농업인단체연합회장, 권구영 괴산유기농업인연합회장, 최낙현 유기농엑스포 조직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2 IFOAM-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계약식 △엑스포 성공개최 MOU 체결 △ALGOA 신임대사 임명 △ALGOA 신입회원 가입증서 수여 △해외 지자체 MOU 체결 등이 이뤄졌다.

27일에는 △유기농업 관련 대륙별 재건 사업 소개 △특별 해외 그룹 세션, 28일 △블록체인과 유기농업 △ALGOA 회원 모범사례 발표 △특별 해외 그룹 세션이 진행되며 29일에는 ALGOA 및 GAOD 정상 선언문 채택과 함께 폐막식을 끝으로 마무리 된다.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많은 회원 국가에서 선포된 탄소중립 계획에 유기농업을 반영하고 정상회의 참여국가의 코로나 재건 사업 공유와 유기농업의 성장을 모색한다.

이차영 군수는 "제7회 ALGOA 정상회의는 '보다 탄력적이고 지속가능한 로컬푸드시스템 재건'이라는 주제로 혁신적인 사례들이 공유해 유기농의 위상이 크게 높아지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여러 가지 국제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유기농업 기술 보급을 촉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LGOA 및 GAOD 회원 여러분들이 함께 노력해 유기농엑스포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정기적으로 개최돼 유기농산업의 발전을 이끌고 코로나 시대 이전보다 더 나은 세상을 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출범 6년 만에 18개국 257개 지방정부와 민간단체를 회원으로 두며 급성장한 알고아는 올해 아프리카, 유럽, 북미, 남미 등 세계 친환경 단체들과 유기농 교류의 폭을 넓혀왔다.

ALGOA 의장국인 괴산군은 지난해 4월 전 세계를 아우르는 유기농 협력체인 GAOD(세계유기농연합회)를 구축했으며, 지난해 8월 이차영 군수가 살바토레 바실리 에코리전 회장(이탈리아)과 함께 세계유기농연합회의 공동의장으로 추대되며 알고아의 국제적 위상을 확고히 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