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제34회 지용제 10월 14일 '팡파르'

2021-09-28 기사
편집 2021-09-28 13:12:15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소규모 오프라인과 다양한 온라인행사 병행

첨부사진1제34회 지용제 홍보포스터.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제34회 지용제가 오는 10월 14-17일까지 전통문화체험관과 지용생가 등 구읍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지용제는 '시가 숨쉬는 마음, 시를 꿈꾸는 마을'이라는 부제에서 보듯 시를 통한 힐링과 향수에서 느껴지는 포근한 정서를 테마로 꾸며진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맞게 소규모 오프라인 행사와 다양한 온라인행사를 준비해 북적이는 축제에서 시문학을 느껴보는 축제로 기획되었다는 것.

옥천구읍일원에는 지난해 선보여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은 '집집마다 시 등 달기'가 설치되어 구읍골목을 밝힌다.

지용생가 주변으로 시가 있는 정원으로 포토 존이 설치된다. 충북도립대학과 협업해 옥천와인을 알리는 시음행사가 준비중이다. 실개천을 따라 정지용 시인의 시 '카페프란스' 분위기를 내는 카페가 조성된다.

정지용문학관에는 '고향방송국'스튜디오가 마련되어 인플루언서(파워블로거)가 축제 이모저모를 유튜브로 생생하게 중계할 예정이다.

또 지용제 본 무대가 꾸려지는 전통문화체험관에는 전통한옥을 배경으로 무대와 그늘 막 등이 설치되고 LED화면으로 다채로운 영상과 Zoom(화상회의프로그램) 등을 활용한 다양한 온라인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10월 15일 제4회째를 맞는 정지용 동북아국제문학포럼, 16일 지용제 본 행사인 '정지용 문학상 시상식 & 시인과 함께하는 시노래 콘서트'와 정지용청소년문학캠프가 LED 무대 위에서 온라인으로 치러 질 예정이다. 마지막 17일 우리 고장 문화예술인들이 함께 '정지용과 함께하는 문화예술인 한마당'을 펼치며 지용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이번 지용제는 포스트코로나에 맞춰 온라인 오프라인행사를 병행하며 새로운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마련됐다.

옥천주민이 정지용의 시 13편을 노래로 작곡하여 발표하는 '정지용 음악회' 정지용 시인의 시대를 엿볼 수 있는 1930대 의상을 주제로 시니어모델이 펼치는 '모던보이, 모던 걸 패션쇼' 전통문화체험관에서 지용생가 거리에 정지용 복장을 한 마임연기자를 배치하는 '오! 지용서방-지용선생님'등이 열린다.

이외에도 구읍교차로 부근에 전시마당을 설치해 옥천지역예술인들의 사진, 미술, 공예, 시화 등을 전시하는 등 구읍골목마다 해설사와 낙서판을 배치해 골목투어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 정지용 시인 시를 어디서나 감상할 수 있는 정지용 시 전자시집을 배포하고 유튜브 등을 통해 3 행시 짓기, 짧은 글짓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지용제를 홍보한다.

김재종 군수는 "올해 제34회 지용제를 개최하며 무엇보다 군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방역대책을 철저히 추진하는 만큼 코로나로 지친 군민마음을 가을하늘처럼 시원하게 뚫어주는 축제가 되길 바라며 정지용 시 세계를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