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취약 어르신에게 빛과 희망을"

2021-09-23 기사
편집 2021-09-23 13:52:1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시니어클럽 '9988 행복지키미' 봉사활동

첨부사진1옥천 안남면 지수 2리 이철수씨가 취약계층가구의 수도를 수리해주고 있다.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옥천시니어클럽 '9988 행복지키미'가 열정적인 봉사활동으로 지역거동불편 수혜자들에게 힘이 되고있다.

옥천 안남면 지수 2리 이철주(76) 지키미는 2019년부터 지금까지 '9988 행복지키미'로 활동하며 마을취약계층 노인가정에 크고 작은 일을 돌보고 있다.

지난 7월 한 수요자 가정에 물이 새는 것을 발견하고 직접공구를 가져와 물이 새는 수도를 고쳐주고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가정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면 행정복지센터에도 협조 요청을 하기도 했다.

옥천 읍 금구 4리 이순자(76) 지키미는 4년 전부터 활동을 시작하며 마을경로당에서 장구 선생님으로 풍물을 가르치고 있다. 보름날엔 수요자들에게 찰밥을 해서 나눔을 하며 매운 음식을 싫어하는 수요자에게는 단 호박죽을 끓여주는 등 수요자가 좋아하는 것을 기억해 소소한 것까지 가족처럼 챙기고 있다.

이들은 활동수요자뿐만 아니라 마을주민들에게도 신망이 두텁다.

안남면 지수 2리 자역주민 한 관계자는 "혼자 있을 때 덜컥 겁이 나는데 늘 안부를 확인하러 와줘서 고맙다"며 "자녀들이 전화연락이 안 될 때 마다 너무 걱정했는데 지키미가 자녀들과 연락을 해줘 걱정이 덜하다. 지속적으로 9988 행복지키미를 해주면 좋겠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옥천시니어클럽 9988 행복지키미는 480여 명이 활동중이다. 해당마을 취약노인(독거, 치매, 거동불편) 4-8명 정도를 상시 돌보는 사업이다. 대상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옥천군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