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유원대 '일반재정지원 미선정 재검토' 촉구

2021-09-16 기사
편집 2021-09-16 10:22:0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5만 군민염원담아 박세복 군수 이름으로 관계기관에 송부

[영동]영동군은 교육부의 2021년 대학기본역량 진단결과 일반재정지원에 미 선정된 유원대학교에 대해 대학기본역량 진단재평가와 일반재정지원 선정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16일 군에 따르면 최근 2021년 대학 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전국 52개 대학이 미선정 대학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중 지역내 유일한 4년제 종합대학인 유원대학교가 포함돼 군민들에게 큰 상실감과 충격을 줬다.

특히 군은 교육, 경제 등 지역사회전반에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유원대가 대외적인 부실대학이라는 낙인효과로 신입생 유치에 극심한 어려운 상황이 초래될 뿐만아니라 눈앞에서 대학가치가 급락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어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군은 유원대학교의 일반재정지원 선정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지역사회와 상생발전과 건실운영을 바라는 5만 군민염원을 담아 박세복 군수 이름의 촉구문을 국무총리실과 교육부에 송부했다.

군은 촉구문에서 유원대학교가 5만 군민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군민평생교육에 힘써 왔음을 강조했다. 개교이래 농업군인 영동군을 살리고자 와인사이언스학과를 개설해 농 특산물 자원화와 브랜드 가치향상 등 지역경제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했음을 설명했다.

인구소멸지역으로 분류되며 매년 1000여 명 이상이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상생협약을 바탕으로 위기극복에 힘쓰고 있는 군과 유원대학교의 노력과 의지를 살펴봐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획일적인 평가지표보다 지방특성을 고려한 평가로의 개선이 절실함을 알리는 등 대학가치와 지속성 유지, 위기극복을 위해 2021년 대학기본역량 진단 재평가와 유원대 일반재정지원대상 선정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영동군은 향후 군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관련부처에 영동군과 유원대학교의 입장은 물론 군민들과 학생들의 뜻을 지속적으로 전달하며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