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주말동안 무더위 지속…건강관리 유의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7:55:47
 김범진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오는 주말 대전·세종·충남지역은 낮 최고 기온이 35도 내외로 올라 무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3일 낮 최고 기온은 영상 34-36도, 아침 최저 기온은 영상 21-24도로 예측된다. 이어 24일 낮 최고 기온은 영상 34-35도, 아침 최저 기온은 영상 20-24도가 전망된다. 현재 대전·세종·충남 전 지역에는 폭염경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 기온이 36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어 매우 무더울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요구된다.

하늘은 24일까지 대체로 맑겠으나, 23일 오후부터 24일 오전까지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관측된다.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온열 질환 등 피해 가능성이 있어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5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삼가는 등 충분한 대비가 필요하다.

23일 아침까지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김범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