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실·국·원별 4차 산업혁명 시행계획 수립

2021-03-09 기사
편집 2021-03-09 15:47:32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2021∼2023) 이행 발판 마련…올해 6564억 투입

충남도가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2021∼2023)'의 이행력을 확보하기 위한 시행계획을 수립했다.

도는 9일 도청에서 제1회 4차산업혁명위원회 및 실·국·원 보고회를 열고, '충남도 2021년 4차 산업혁명 시행계획'을 수립, 총 91개 사업에 6564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양승조 지사와 4차산업혁명위원, 도 실·국·원장, 충남테크노파크원장, 충남과학기술진흥원장, 충남정보문화사업진흥원장 등 40여 명이 참석해 실·국별 시행계획 보고, 토론, 심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회의에서는 기본계획 이행을 위해 실·국·원별로 마련한 사업 추진 목표와 세부사업 목표 등 시행계획을 공유하고, 추진 현황 및 부서 간 협업 방향 등을 논의했다.

올해 도의 4차 산업혁명 추진 목표는 △도민 행복지수 매년 1% 향상 △신산업 육성 업종 전환을 통한 일자리 6500개 증가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Data, Network, AI) 산업 벤처기업 10개사 육성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디지털 전환의 물결은 코로나19로 인해 4차 산업혁명의 속도를 가속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혁의 흐름에 대응해 도는 지난해 11월 충남도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을 세우고, 올해부터 2023년까지 앞으로 3년간 충남 4차 산업혁명의 설계도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적시성과 현장성이 가미된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해야 한다"며 "모든 부서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이름 아래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융합돼야 하고, 민간의 창의와 혁신을 정책에 반영해 변화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