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립대 퇴직 공무원 총장 임용에 우려 목소리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6:02:56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학 위기 시대 도립대 7년만에 정원 못 채워
변화 필요한 시기 가장 변화 없는 공무원 조직 출신 약점도

충남도립대 총장에 퇴직 공무원이 임용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가 현실로 다가온 시점에서 비교육계 출신이라는 점 등이 약점으로 꼽힌다.

8일 충남도와 충남도립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마감된 2021학년도 충남도립대 신입생 충원율은 98.07%로 정원에서 9명 미달됐다.

도립대는 지난 7년간 신입생 충원율 100%를 달성했지만 올해 미달 사태가 발생했다. 도립대 측은 전문대 특성상 원서를 내는데 제한이 없고, 추가 모집 마지막 날 빠져나가는 인원에 대해서는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학기 중 반수나 자퇴 등으로 빠져나가는 인원도 있는데다 앞으로 학령인구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문제는 전국 모든 대학이 위기인 상황에서 전문성을 갖고 대학을 총 지휘해야 하는 총장 자리에 행정분야 퇴직 공무원이 임용됐다는 점이다.

지난 3일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돌입한 김용찬 총장은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도 행정부지사를 끝으로 명예퇴직한 공무원으로, 도립대의 발전을 위한 임용 보다는 명퇴에 따른 자리보전이라는 인식이 높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는 이번 총장 임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도민은 "김 총장은 부시장이나 부군수를 한 경력도 없고, 오랫동안 도에서 행정직으로만 있었다. 다양한 사람들을 접해 보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물론 총장이 학생들을 직접 가르치지는 않겠지만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시대인데 변화나 혁신과는 거리가 먼 공무원 조직에서의 경력만 있다는 것은 부정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역의 한 대학 교수는 "직원들로서는 도립대가 도에서 예산을 지원받아 운영되는 만큼 예산을 확보하는데 조금이라도 더 유리한 고위 공무원 출신이 총장으로 오는 것에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일반 사립대와 다른 예산 구조를 가지고 있는 도립대는 학생 충원율이 크게 떨어져도 폐교하는 일은 없겠지만 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과정을 제공하려면 직원들도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도립대 총장 자리가 명퇴한 공무원의 임기를 보전해 주는 자리로 전락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퇴직과 동시에 취임하는 사례를 없애고, 1-2년 정도 해당 분야에 대해서 전문성을 갖추는 등 검증절차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총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김 총장은 앞서 취임식에서 "도립대가 대한민국 최고의 공립대학교로 도약하도록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총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