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속리산면 최현지 주무관 조혈모세포기증으로 혈액 암환자에게 새 삶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0:44:5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보은군속리산면 최현지 주무관. 사진=보은군 제공

[보은]충북 보은군 속리산면사무소에 근무하는 최현지(28) 주무관이 생면부지 혈액 암환자를 위해 자신조혈모세포 기증하는 선행을 베풀어 귀감이 되고있다. 최 주무관은 대학시절 백혈병 등 혈액질환 환자들을 위한 조혈모세포를 기증을 서약하고 지난 2014년 관련 협회에 기증희망자로 등록한 바 있다. 특히 조혈모세포 이식을 위해서는 조직적합성항원(HLA) 유전형이 일치해야 하는데 타인 간 HLA 유전형이 일치할 확률은 2만분의 1(0.00005%)에 불과해 기증을 위해서 수년에서 수십 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최 주무관 역시 기증희망자로 등록한지 7년 만인 지난해 말이 되서야 조직적합성항원(HLA) 유전형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협회측 연락을 받았다.자신의 도움을 기다리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은 최 주무관은 하루라도 빨리 기증을 결정해야 한다는 생각에 지체없이 가족들과 상의해 기증에 최종 동의했다. 이후 성공적인 세포기증을 위해 건강검진 조혈모세포 촉진제주사 등 관련 과정을 거치는 힘든 시간을 묵묵히 견뎌냈다. 기증을 앞두고 건강관리에 전념한 끝에 4시간에 걸친 조혈모세포 채취를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이번 기증으로 함께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몸소 보여준 최 주무관은 그린피스 국경 없는 의사회 등의 후원자이기도 하다. 최 주무관은 "저로 인해 누군가가 새 삶을 얻고 다시 꿈을 꿀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에 무척 기쁘다"며 "이번 기증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오히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