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금강지류가 본류와 만나는 서화천생태습지 인기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6:01:53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해 4월 옥천 서화천생태습지 전망대에서 바라본 전경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지역 서화천생태습지가 비대면 야외나들이 장소로 인기다.4일 군에 따르면 하천을 끼고 있는 인공생태습지가 사시사철 색다른 모습으로 나들이객을 맞이하기 때문이다. 생태습지 끝단 전망대에 오르면 이 풍광을 제대로 볼 수 있다.특히 서화천은 금산군 국사봉에서 발원해 북쪽으로 흘러 옥천 군서면과 군북면을 관류한 후 금강본류(대청호)로 접어드는 하천이다. 맑기로 소문난 장령산 금천 계곡물도 서화천을 거쳐 금강으로 흐른다.

서화천생태습지는 하천이 금강본류와 합쳐지기 전에 각종 오염물을 제거하기 위해 만든 인공습지다. 전체조성 면적은 15만 5000㎡, 습지면적은 3만 4500㎡다.

생태습지에는 갈대, 부들, 달뿌리풀, 수련 등 수질정화 식물들이 살고 있다. 더불어 방울새, 직박구리, 물까치 등 텃새와 여름에는 왜가리, 황로 그리고 겨울에는 청둥오리, 쑥새, 되새 등 철새가 서식한다. 전망대에 설치된 망원경을 통해 새들의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다.

또한 서화천생태습지 가는 길은 국도 4호선 옥천-군북구간 중간지점에서 하천을 따라 2㎞ 정도 내려가면 된다. 길목에는 2020년 12월 보물로 승격된 옥천이지당(보물 제2107호)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 10월 서화천생태습지를 찾았던 대전지역거주하는 배세윤씨는 반년 만에 다시 이곳을 방문했다. 딸아이와 함께 성장앨범 사진 촬영을 위해서라는 것. 얼마 전 스마트 폰 사진을 정리하던 배씨는 지난해 가을생태습지 전망대에 올라 찍었던 사진에 심취해 앞으로 아이의 성장사진 배경을 여기로 선정했다.

배씨는 "금강본류와 지류가 만나는 서화천생태습지 전망대에 오르면 멀리 환산(583m)이 조망되고 산비탈 사이로 잔잔히 흐르는 하천과 정화를 위해 조성된 인공습지가 한폭의 그림처럼 펼쳐진다"고 말했다.

한편, 서화천생태습지를 지나친 물줄기는 4㎞ 정도 이동하면 천혜절경 부소담악과 마주친다. 옥천 9경 중 제3경에 속하는 부소담악은 대청호 위로 길게 뻗은 기암절벽(병풍바위)으로 그 길이가 700m에 달한다.

굽이굽이 몇 굽이를 휘돌아나간 하천은 부소담악을 지나 군북면 이평리에서 금강 본류와 합류한다. 이렇게 시내, 개울, 도랑 등이 모여 천(川)을 이루고 천이 흘러 큰 물줄기를 만들며 옥천을 쉼 없이 흐르는 여행지가 바로 금강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지난해 사진

첨부사진3지잔해 서화천전망대 오름길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첨부사진4지난해 생태습지전경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