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보건소,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기본교육 실시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4:32:52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25명을 기억지키미로 위촉하고 '2021년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은 사각지대에 놓인 고령의 독거노인을 위한 촘촘한 치매안전망 확충과 신체·인지기능 강화에 초점을 두고 추진하는 치매 예방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을 직접 수행하는 생활지원사 25명을 대상으로 추진한 기본 교육에서 △치매인식개선 △치매예방체조 △치매愛기억담기 워크북 활동 △치매선별검사(cist) 도구 실습 등을 진행했다.

기억지키미들은 기본교육 이수 후 치매고위험군인 75세 이상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사전 치매선별검사를 실시하며 1:1 방문형 인지활동이 필요한 수혜대상자 50명을 선정해 관리하게 된다.

아울러, 대상자들의 신체·인지기능 강화를 위해 △인지확인 △치매예방체조 △치매愛기억담기 워크북 활동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긴급 치매위험 대상자 발견 시 치매안심센터에 연계해 △치매진단검사 △맞춤형사례관리 △조호물품제공 △치매치료관리비지원 등에 대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을 통해 치매 걱정 없는 음성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