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윤석열 "상식과 정의 무너졌다" ... 전격 사퇴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4:16:58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모습을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퇴의사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모습을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현 정권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향후 정치권 진출 가능성을 열어두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윤 총장은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다만 '향후 정계 진출 가능성' 등을 묻는 취재진의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서울로 돌아와 사의를 표명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날 오전 반차를 내고 직접 입장문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중식·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