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자살률 낮추기 위한 구체적 계획 이르면 5월 나올 듯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5:49:17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미 초고령화사회 진입한 충남 최근 3년간 자살률 1위 불명예
전국 자살률 감소세에도 충남은 증가세...실질적 대책 마련 시동

충남도가 자살률 낮추기에 돌입한 가운데 구체적인 계획이 이르면 5월쯤 나올 전망이다. 현재 충남형 자살예방대책 공동연구를 추진 중으로, 도는 원인 분석 등 절차를 거쳐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3일 도에 따르면 충남 지역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2011년 전국 평균(31.7명)보다 높은 44.9명으로 2위를 기록했으며, 2016년까지 2-3위 등 상위권에 머물다 2017년(31.7명), 2018년(35.5명), 2019년(35.2명)까지 3년간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도내 시·군별로 살펴보면 청양이 47.2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서산(46.1명), 예산(45.5명), 태안(44.8명)에서 높은 자살률을 보였다. 2019년 자살자 수는 743명으로 이는 하루 평균 2.0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셈이다.

2019년 기준 타 시·도 자살률은 강원이 33.3명으로 충남에 이어 가장 높았고, 제주 31.7명, 충북 31.1명 순이었다. 서울(22.5명), 세종(22.4명) 등은 전국 평균(26.9명)보다 낮았다.

전문가들은 충남 지역의 자살률이 높은 이유로 초고령화가 급격히 진행, 노령인구의 자살빈도가 높아진 것을 하나의 원인으로 꼽고 있다. 65세 인구가 20%를 넘으면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보는데, 한국사회가 2026년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충남 지역은 2017년 이미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19%에 달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과 자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짐에 따라 도는 차별화된 충남형 자살예방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책 마련을 위한 첫 단계로 도는 이날 KT와 함께 도내 자살률을 낮추기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키로 협약을 맺었다. 이번 연구는 도가 민간기업과의 자살예방 협업 사업을 추진하는 최초 사례로, 국내 IT·통신 대표기업인 KT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플랫폼 데이터를 활용, 차별화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와 KT는 △충남 지역의 자살원인 분석 △국내외 자살예방 정책 및 사례 분석 △자살예방 전략 수립 △충남형 자살감소 방안을 제시 할 예정으로, 이르면 5월쯤 해외 사례를 접목한 시책 발굴, 자살징후 파악 가능한 플랫폼 구축, AI접목 사업 등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오지현 도 건강증진식품과장은 "이번에 충남 지역 자살원인을 제대로 찾아내서 대책을 세우고, 내년도 예산에도 반영해 자살예방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자살예방사업 각 분야를 대표하는 민·관·학·연 거버넌스도 구축해 충남형 자살예방대책 공동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