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지역생활에 대한 만족도조사 충북 최고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0:36:48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옥천군은 군민들이 지역생활에 대한 만족도조사에서 행복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2일 군에 따르면 충청북도가 공표한 충북도민을 대상으로 한 삶에 대한 만족도조사에서 옥천군민이 10점 만점에 6.05점을 얻어 충북도내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 2020년 충청북도 사회조사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가구가족, 교육 보건, 사회통합 등 12개 분야 공통항목 53개와 각 시군 특성항목이 추가되어 충북의 모든 시군에서 매년 일제추진하는 통계조사다.

특히 주요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군민의 삶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옥천군민(표본 960 가구조사) 은 평균 6.05점으로 응답해 유일하게 충북도내 시군에서 6점 이상을 기록했다.

거주 시군의 전반적 생활 만족도를 묻는 조사에서도 평균 6.11점으로 응답해 유일하게 충북도내에서 6점 이상을 기록했다. 어제의 걱정을 묻는 조사에서도 4.62점으로 도내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옥천군은 민선 7기 들어서 더 좋은 옥천건설을 위해 시행한 각종시책이 지역주민들의 삶과 연결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군은 지난해 코로나 대응과정에서 충북도내 처음으로 1인당 10만원 선제적 재난극복지원금을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마련하고 도내 최초 일제방역의 날 운영하고 안전한 지역사회를 조성했다.

또한 소상공인 점포환경개선사업, 70세 이상 시내버스 무료이용 카드발급, 향수 OK카드 인센티브지급 등 군민위주의 정책이 조사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재종 군수는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공직자와 지역주민이 힘을 모아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군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군민이 만족할 수 있는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군은 이번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보다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들기 위한 정책수립 및 연구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