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재·보궐선거 대비 공직기강 확립 특별감찰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0:35:47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선거관여 행위·SNS활동 위반 등 집중감찰

[청주]충북도는 오는 4월 7일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공무원의 엄정한 선거 중립과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특별감찰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도는 1개반 6명의 감찰반을 편성, 4월 6일까지 6주간 도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 출자·출연기관 및 11개 시·군에 대해 감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도의원 재선거구에 해당하는 보은군을 집중 감찰할 예정이다.

이번 감찰은 선거캠프 참여, 유력 후보자에게 줄서기, 행정자료 제공, 후보자 만남 주선, 제3자 기부행위 등 공직자의 선거 관여행위와 선거관련 게시글 공유·게시 등 SNS활동 위반행위, 각종 행사 등에서 특정 후보자를 지지 또는 비방하는 선거중립 훼손행위에 대하여 중점 점검한다. 또 백신 유통·관리 부적정, 금품·향응 수수, 민원처리 지연 등 선거분위기에 편승한 기강해이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방역지침 및 공직사회 복무지침 준수 여부 또한 엄격히 점검할 계획이다.

도는 공직선거비리 등 제보사항을 접수하기 위해 충청북도 홈페이지에 '공직선거비리 익명신고방'을 운영한다. 명백한 선거 개입행위와 선거중립 훼손행위가 발견되면 고의·과실을 불문하고 검·경 수사의뢰 등 강경대응 할 방침이다. 임양기 도 감사관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속에 맞는 이번 선거철에 공공부문에서 선거중립 위반행위 및 기강 해이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 확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에는 민주당은 김기준(언론인)씨와 김창호 전 영동군 부군수가, 국민의힘은 박범출·원갑희 전 보은군의원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박경숙 전 군의원도 무소속으로 예비후보로 등록해 총 5명이 이번 재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경선 등을 거쳐 이달 초 후보 결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는 11대 도의회 들어서만 전 도의원 2명이 불법 선거로 중도 낙마하면서 3번째 치러지게 됐다. 남은 임기는 14개월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