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해경, 최초 여성 수사관 배치

2021-02-24 기사
편집 2021-02-24 14:22:52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령] "범죄도시 마동석처럼 범인 잡는 경찰관이 꿈 이였습니다"

보령해양경찰서에 최초로 여경수사관이 2명이나 배치됐다. 이들은 수사관이 "어릴적부터의 꿈"이라고 했다.

보령해경은 24일 지난 2014년 해양경찰서 개서 이후 최초로 수사과에 여경 2명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최초 여경수사관이 된 주인공은 최하니(31)·최수민(36) 순경이다.

최하니 순경은 2019년 순경 공채 후 항해경과를 부여받고 파출소에서 근무하다 수사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수사경과 변경 구술면접을 통과하여 수사과 근무를 희망해 배치됐다.

최 순경은 "보령해경 첫 여성수사관으로써 부담도 되지만 수사 전문성 강화에 도움이 되고 여성 피의자 등의 인권침해 사고예방에도 기여하는 멋진 수사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경찰행정학을 전공한 최수민 순경은 2019년 높은 경쟁률의 해양경찰 수사특채 채용시험에 합격한 후 파출소에서 근무하다 이번 인사 발령때 수사과 근무를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순경은 유도와 검도 유단자로 지덕체를 겸비한 준비된 형사이다.

두 여성 수사관은 파출소에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현장경험을 통해 전문 수사관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하태영 서장은 "남성 경찰관들도 기피하는 수사부서에 열정을 가지고 지원하는 두 수사관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해양경찰 수사역량을 한층 강화해 국민에게 더 나은 해양치안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수사전문성을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