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포장재·차량 이용 '태안 농특산물 홍보

2021-02-24 기사
편집 2021-02-24 10:00:35
 정명영 기자
 myjeng@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은 태안 지역 택시에 부착된 공동브랜드 '꽃다지' 광고물.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태안군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농산물의 소비활성화를 위해 태안 농·특산물 공동브랜드인 '꽃다지'를 활용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꽃다지'는 태안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농·특산물에 대해 군이 그 품질을 인증해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하고 대내외 경쟁력을 향상하고자 만든 태안 농특산물 공동브랜드다.

군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둔화된 지역 농·특산물의 소비를 끌어올리기 위한 홍보방안으로 올해 '꽃다지' 공동상표 브랜드가 사용 승인된 26개 단체 37개 품목(육쪽마늘·고구마·절임배추·자염·꽃게·대하 등)에 대해 1억 6천만 원을 들여 '꽃다지' 디자인이 표기된 포장재를 지원(50%)한다.

이와 함께, 9400만 원을 들여 태안군에 등록된 개인택시(89대), 개별화물(56대), 용달화물(30대) 등 총 175대의 차량 측면에 마늘·고추·사과·화훼 등 태안의 농산물을 활용한 광고물을 제작·부착한다.

군은 전국 각지로 판매되는 우수 농·특산물의 포장재와 관내·외 이동이 많은 차량을 이용한 광고를 통해 보다 폭넓은 범위와 잦은 빈도로 소비자에게 노출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태안군 농특산물 공동브랜드 '꽃다지'는 태안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 및 기타 가공품을 대상으로 관련 법인, 생산자단체(조합 등), 작목반 또는 사업자등록을 필한 사업자가 신청할 수 있으며, △품질관리 △상품 대외 신용도 △생산기반 시설 △규격화 정도 △상품인지도 △영농여건 등 12개 항목으로 구성된 엄격한 서류심사 및 현지 확인을 통해 생산-유통과정이 면밀히 점검된 후 심의위원회를 거쳐야 최종 승인돼, 깨끗하고 안전한 농·특산물로 인정받으며 전국의 소비자에게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yjeng@daejonilbo.com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