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소방서 비상구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홍보

2021-01-28 기사
편집 2021-01-28 16:21:3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소방서 전경 모습. 사진=옥천소방서 제공

[옥천]옥천소방서는 설 연휴화재예방 추진기간을 맞아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구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집중 홍보한다고 28일 밝혔다.

신고포상제는 도민의 자발적인 신고를 유도해 고질적인 안전무시관행을 근절하고 시설관계자의 비상구 확보에 대한 경각심과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각종 재난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연중 추진되고 있다.

신고포상제 대상은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대형마트 백화점 등),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판매시설 숙박시설 포함), 다중이용업소 이다.

포상금이 지급되는 위반행위로는 소방펌프를 고장 난 상태로 방치한 경우 피난시설 및 방화구획을 폐쇄 훼손한 경우 피난 시설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등이 해당된다.

접수된 신고는 현장확인 후 위법행위로 확인되면 충청북도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조례에 따라 1회당 현금 10만이 지급되며 월간 50만원 연간 500만원 상한을 두고 있다.

장창훈 소방서장은 "비상구는 화재 발생시 대피할 수 있는 생명의 문과 같다"며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