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다음주 거리두기 단계 심사숙고 중"

2021-01-28 기사
편집 2021-01-28 12:52:1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주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기준에 대해 집중 토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 주부터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왔고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전문가와 여러 차례 논의를 거쳐왔다. 심사숙고해서 지혜로운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체계의 여력은 충분하지만 확진자 추이 등 여러가지 지표가 최근들어 불안정해진 모습니다. 설 연휴를 어떻게 보내느냐도 중요한 변수"라며 "방역수칙의 형평성과 사회적 수용성도 확보해야 한다고"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 등을 거쳐 다음주부터 적용할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수칙 조정 방안을 확정해 29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방역 상황과 관련해선 "대전에서 시작된 IM 선교회발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전 신속히 차단하는 일이 가장 우선적인 방역현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감염 추세가 다시 불안정해지고 있고, 다음 달에는 설 연휴와 백신 접종을 앞둬 확실한 안정세 달성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광주시가 비인가 교육시설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시의적절한 조치다. 다른 지자체도 이를 참고해 비인가 교육시설에 대한 빈틈 없는 점검을 신속히 하라"고 당부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