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책 기초과학사업 토론회서 특정 인사 배제 의혹

2021-01-25 기사
편집 2021-01-25 17:23:50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이온가속기 비판해오던 노조 간부, 참석 신청 거부당해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1조 50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의 향후 미래를 논의할 토론회가 요식행위에 그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그동안 사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던 과학기술계 한 인사가 토론회에서 배제당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과기부 등은 내달 2일 토론회를 열고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 추진 현황 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 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토론회에선 지난해 말부터 활동해온 사업 점검단이 기간 연장 여부 등 사업 전반에 대한 점검 결과를 최초 공개할 예정인데, 사업 추진 향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건국 이래 최대 기초과학 연구시설로 평가받는 중이온가속기인 만큼, 과기계의 이목이 토론회에 쏠리고 있다.

문제는 이런 중요한 토론회가 자칫 일변도로 흘러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과 관련해 꾸준하게 비판을 이어오던 중이온가속기 전문가 A 씨를 이번 토론회에서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으로 파악되기 때문이다.

A 씨는 이날 "소식을 듣고 토론회를 공동주최하는 모 의원실을 통해 과기부에 참석 의사를 전달했다"면서 "현재 제가 사측과 해고 문제로 다투고 있다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신청이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 추진 기관인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지부장이면서, 현재 사측과 해고 관련 소송을 진행 중이다. A 씨는 현재까지 섭외된 것으로 알려진 토론회 구성원과 관련해 "사업 추진을 냉정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사람들이 없다"며 "정부가 정해 놓은 토론회 결과를 위한 '거수기' 역할에 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의원실 한 관계자도 "과기부에 A 씨를 추천했지만, 다른 분으로 추천해달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같은 공공노조 소속 B 씨를 추천했지만,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재추천이 들어온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재추천 인사를 검토하는 중으로 며칠 안에 확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과기부 측에선 해당 의원실로부터 애초에 A 씨를 추천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과기부 한 관계자는 "(해당) 의원실로부터 B 씨를 추천받았으나, 전문가로 보기에 어려워 다른 인사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라며 "A 씨는 추천받은 바가 없다"고 특정 인사에 대한 배제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A 씨는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에 대해 "핵심장치에 대한 성능 검증이 제대로 안 된 실패한 사업"이라면서 "2011년 착공을 시작으로 2017년에서 2019년으로, 다시 2021년에 이어 세 번째 연기가 불가피한 만큼, 과기부는 사업의 부실을 은폐하고 덮으려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A 씨는 "과기부가 아닌 청와대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하고 실패의 원인을 규명하고,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재점검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