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檢, 월성원전 폐쇄 '윗선' 백운규 전 장관 소환 조사키로

2021-01-22 기사
편집 2021-01-22 12:57:51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채희봉 전 산업정책비서관 등 청와대 향한 수사도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과 관련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을 맡은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이달 초 백 전 장관 측에 출석을 요청했다. 일정은 유동적이지만, 이르면 다음 주 초에 조사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을 상대로 '월성 원전 경제성이 낮다'는 취지의 평가 보고서 생산 과정에 당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부당하게 직권을 남용했는지 집중적으로 캘 방침이다.

검찰은 또 월성 원전 자료 삭제 혐의로 구속기소된 산업부 전 국장급 공무원 A씨가 2017년 12월 등에 월성 1호기 폐쇄 추진 계획 등 안건을 가지고 청와대 비서실 출장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고, 채희봉 전 산업정책비서관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