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차세대중형위성 1호 발사장으로 이동

2021-01-22 기사
편집 2021-01-22 07:01:08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카자흐스탄 우주센터서 대기 뒤 3월 20일 발사 예정

첨부사진1차세대중형위성 1호 상상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차세대중형위성 1호(국토위성)를 오는 3월 20일 오후 12시 7분쯤(한국 기준 3월 20일 오후 3시 7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국토위성은 이날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을 출발해 현지 기준 오는 24일 발사장인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 도착할 예정이다.

국토위성은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친다. 이후 러시아 JSC 글라브코스모스사의 소유즈 2.1a 발사체로 쏘아진다. 발사 뒤 고도 497.8㎞의 궤도에서 약 2개월의 초기 운영 과정을 거쳐 오는 6월 뒤부터 본격적인 정밀 지상 관측 영상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주관기관인 항우연은 국토위성 개발 사업을 통해 중형위성급 시스템·표준 본체(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국내 산업체에 성공적으로 이전해 해외 기술에 의존해왔던 정밀 광학탑재체를 국내 독자 모델로 국산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국산화된 정밀 지상용 광학 탑재체는 국내 독자 모델로 다목적실용위성 3A호보다 동일한 성능을 유지하면서 100㎏ 이상 경량화를 이뤘다. 차세대 기술인 플래시 메모리 방식 영상 자료 처리 장치를 채용해 무게와 비용을 절감하고 저장 용량도 늘렸다. 대부분의 핵심 구성품을 국내 산업체와 연구기관을 통해 개발하면서 높은 국산화도 달성했다.

정부는 국토위성이 발사되면 효율적인 국토·자원 관리, 재해·재난 대응 등 국민 삶의 질 향상과 관련된 정밀 지상 관측 영상을 적기에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