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오송 제2공장 신축에 2600억원 투자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6:14:1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북도·청주시·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투자협약

첨부사진1충북도와 청주시,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가 21일 충북도청에서 청주 오송오송바이오폴리스내에 제2공장 신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충북도 제공


[청주]충북도와 청주시는 21일 도청에서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서 충북도와 청주시는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투자 이행 및 투자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 자재 구매, 지역민 우선채용 등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늘어나는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2260억원을 들여 오송바이오폴리스내 2만4991m2 부지에 3만3808㎡ 규모의 제2공장을 신축해 현재 6000ℓ 규모의 생산용량을 10만2000ℓ로 늘릴 계획이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을 주로 하고 바이오 시밀러 기업으로서 전략적 제휴기업인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의 '허셉틴'(유방암 표적치료제)이 유럽의약품청(EMA) 승인 심사를 진행중이다. 또 대장암·폐암·난소암과 같은 고형암 대상 치료제인 '아바스틴'이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함에 따라 현재의 생산용량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투자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번 투자는 바이오 수도를 꿈꾸고 있는 오송에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며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가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청주시와 함께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재영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는 "오송 1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에 많은 도움과 협조를 해주신 충북도와 청주시에 감사하다"며 "2공장 신설을 통해 청주의 대표적인 바이오기업으로 꾸준히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