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업시설 화재 23% '담배꽁초' 원인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2:26:4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부주의 31.7%…담배꽁초 >용접·절단 >불씨 방치 順

첨부사진1최근 10년 간 산업시설 화재 및 최근5년(2015~2019년)간 원인별 화재 현황. 자료= 행정안전부


최근 5년간 산업시설에서 발생한 화재 3건 중 1건이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주의의 주 원인은 '담배꽁초'였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5~2019년 5년간 산업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2만 7985건이다. 이 불로 1315명(사망 91명·부상 1224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1년 중 가장 많이 발생한 달은 1월로 평균 2946건으로 월간 평균의 2332건보다 1.3배에 달했다. 인명 피해 규모도 116명으로 월 평균(110명)보다 6명 더 많았다.

화재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31.7%(8859건)로 가장 많았다.

접촉불량·과부하 등 전기적 요인은 28.3%(7932건), 정비불량·노후 등 기계적 요인은 17.4%(4878건),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사례는 14.9%(4157건) 순이었다.

부주의 화재 원인으로는 담배꽁초(22.5%·1995건)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용접·절단 20.5%(1812건), 불씨 방치 17.8%(1575건), 쓰레기 소각 14.4%(1272건)로 집계됐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공장이나 작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화재로 인해 피해가 해마다 늘고 있다"며 화기는 물론 작은 담배꽁초를 처리할 때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